logo

e_t.gif

장례절차.jpg



e_1.gif

1) 임종이 임박할 때는 교회에 연락하여 교역자를 청해 임종예배를 드리고 가족들이 둘러 앉아 조용히 임종을 기다리며 기도하여야 합니다. 

2) 임종이 가까운 분을 위해 성경(요 11:17∼27, 14:1∼6, 딤후 4:6∼8 등) 말씀을 들려 주고, 조용히 찬송(471장, 501장, 508장 등)과 기도로 소망을 일깨워 주어야 합니다. 

3) 임종하는 분께 물을 일이 있으면 내용을 간추려서 대답하기 쉽게 묻고 대답을 기록합니다. 녹음기로 녹음을 하면 정확한 유언을 남길 수 있고 최후의 육성을 보존할 수도 있습니다.

4) 환자가 운명하면 지체없이 다음과 같이 수세합니다. 
   ① 병원 영안실로 모시고자 할 경우에는 영안실 이용이 가능한지 전화로 확인하고, 병원 응급차나 119차량을 불러 병원 응급실을 경유하여 의사확인 후 안치실로 모시는 이용 절차를 꼭 밟으셔야 합니다. 
   ② 교회 예식대로 장례식을 치루고자 하는 가정에서는 담임목사와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③ 병원에서 임종한 때는 의사나 병원 소속 장의사의 지시에 따르면 됩니다 

5) 장례허가 수속절차 
    91. 11. 1법 개정으로 사망진단서만으로 모든 신고가 가능케 되었으며, 또한 92. 5. 2.법 개정으로 화장시 화환은 2개만 허용합니다. 
  ① 시립묘지 장재장(화장시) : 사망진단서(외인사의 경우는 사체검안서+ 검시필증) 1통 
  ② 공원묘지 : 사망진단서 1통, 주민등록등본 1통, 증명사진 1매 
  ③ 선산 : 원칙은 해당 읍·면·동 사무소에 하루 전 사망진단서 1통 지참하여 신고하여야 하나 관례로 별도 신고 없습니다.
     (그러나 사망진단서 1통 준비 요망) 
※ 사망신고는 사망일로 30일 이내에 해당 읍·면·동 사무소에 사망진단서 1통을 지참하여 신고하면 됩니다.

e_2.gif

교회와의 정한 시간에 입관하게 되는데 
1) 세상에서 마지막 보는 순간이므로 가족이 보는 적당한 시기에 정중하게 위생 수의로 갈아 입힌 후(장의사의 염사가 하는 작업임) 입관합니다. 

2) 입관시 미신적인 행위는 일체 삼가고 시신을 깨끗이하여 수의를 입혀 안치합니다. 

3) 입관이 끝나면 상주와 유족들은 상복을 하고 상장을 부착하며 입관예배를 드린 후에 상주는 고인의 영전 옆쪽에 앉아 자리를 쉽게 떠나지 않습니다. 

4) 병원에서 입관시 모든 절차는 병원 장의사와 교회에 위임하면 됩니다.

e_3.gif

1) 장례는 가급적 사망한 날로부터 3일이 되는 날로 하는 것이 좋겠으며 미신적으로 장례일을 택해선 안됩니다.(교회와 의논하여 장례날짜와 시간을 정합니다. 또한 주일에는 장례식을 할 수 없습니다.) 

2) 영구가 장지로 떠나기 전 엄숙하고 정중하게 장례예배를 드립니다. 유족들은 묘지에서 필요한 모든 물건들을 미리 준비하였다가 차량에 실어 놓고, 장례예배가 끝나면 곧 출발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합니다. 

3) 고인의 약사와 조가가 필요할 시는 미리 준비케 합니다. 

4) 예배 후 영구가 영구차에 운구되기까지는 장례절차가 끝나지 않았음으로 장지에 못가는 분들과의 인사는 영구차에 운구를 한 후에 합니다. 

e_4.gif

1) 하관예배도 목사가 거행하는데 하관예배는 고인에게 대한 예배가 아닙니다. 고인에게 내리신 하나님의 은혜와 그 섭리를 생각하며 유족에게 위로가 되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하여야 합니다. 

2) 장지의 묘역은 하관시간 전에 완전히 준비하여 장지에 영구가 도착하면 곧 하관하게 하여야 합니다.

3) 하관예배가 끝나면 집례목사가 먼저 취토하고 유가족, 조객 성도의 순으로 취토하되 국화로 대신할 수 있습니다.

4) 하관예배시 합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가족 또는 문중의 관례에 준하는 사항)는 사전 의논하여야 하며 하나님이 기뻐하시지 않는 일들은 일체 삼가하셔야 합니다.

e_5.gif

1) 보통 3일만에 묘소에 찾아가는 일은 봉분한 것과 묘비 묘역을 살펴보는 것이므로 어느 날이든지 온 가족이 모이기 좋은 날로 해도 무방합니다. 

2) 별세 후에 49제를 하는 것은 불교적인 우상숭배이므로 금해야 하고, 집안에 빈소를 두는 것도 유교적인 제사 습관이므로 금합니다